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에 스테이크와 와인을 대접했다.

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위해 플로리다 주(州)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를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에게 스테이크와 와인을 대접했다.

지난해 대선 기간 중국을 비롯한 외국 정상에게 값비싼 '국빈만찬' 대신 '햄버거'를 주겠다고 한 공언과는 다르다.

만찬 메뉴는 전채 요리로 포카치오 식전 빵과 파르메산 치즈가 어우러진 시저 샐러드, 샴페인 소스를 곁들인 도버 솔(참서대의 일종), 녹색 껍질 콩, 당근 등을 준비했다.

주요리로는 저온건조 숙성의 뉴욕 스트립 스테이크와 감자, 뿌리 채소구이를 마련했다. 후식으로는 바닐라 소스와 다크 초콜릿 셔벗이 가미된 초콜릿 케이크와 레몬·망고·라즈베리 3색 셔벗을 준비했다.

와인은 소노마 코스트산 '초크힐 샤르도네 2014'(화이트 와인)와 나파밸리산 '지라드 카베르네 소비뇽 2014'(레드 와인) 2종류가 제공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