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업들이 해외 채권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들어 중국 기업들이 중국 내보다 해외에서 더 많은 채권을 발행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정부의 자본 유출 차단 강화 조치에 부응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금융정보 제공업체 딜로직에 따르면 올 들어 중국의 은행, 부동산 개발업체, 기업들이 해외에서 발행한 채권 규모는 261억달러(약 29조6000억원)로 중국 내에서 조달한 자금 210억달러를 웃돌았다.

해외 시장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은행들이 가장 활발하게 해외에서 채권을 발행했다. 중국은행과 중국공상은행은 이달 각각 40억달러 규모의 달러 표시 채권을 찍었다. 중국건설은행은 유로화 채권을 발행해 5억유로를 조달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최근 일부 금리를 인상하면서 기업들도 펀딩을 위해 해외로 나가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기업들이 해외에서의 채권 발행을 늘리는 이유는 중국 정부의 자금 유출 억제 정책에 협조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다. 중국 정부는 위안화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최근 기업들의 해외 인수합병(M&A)에 제동을 거는 등 자본 유출 통제를 강화해 왔다. 해외에서 조달한 자금을 중국 내로 들여오면 자본 유출 규모가 줄어들고 위안화 가치를 유지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이런 효과를 노리고 금융 당국도 기업들의 해외 자금 조달을 조용히 독려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CG 라이 BNP파리바 글로벌시장 중국 대표는 “중국 정부가 역외 자금 조달을 권장하고 있는 데다 위안화 가치 절하가 생각보다 심각하지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