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만날 수 없습니다.”(한국 전자업체 K팀장) “인터뷰 금지령이 떨어졌어요.”(멕시코 경제부처 관계자)

멕시코는 ‘트럼프 쇼크’에 빠져 있었다. 정부 관계자들은 오해를 살까 봐 “트럼프의 ‘트’자도 꺼내지 말라”며 잔뜩 경계했다. 현지사업 불확실성에 한국 기업들은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들다”고 했다.

1993년 미국·캐나다·멕시코 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이 발효되면서 글로벌 기업들의 북미시장 수출 전초기지 역할을 해 온 멕시코가 직격탄을 맞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 통상정책을 앞세워 방아쇠를 당겼다. 그는 취임(1월20일) 이튿날 NAFTA 재협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멕시코산 제품에 관세 35%를 물릴 태세다.

멕시코시티·티후아나·몬테레이·레이노사=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