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 발언으로 무역주도권 잡기
중국 "우린 경제발전 그랜드 챔피언"

4월 미국 재무부 환율보고서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중국은 환율조작 ‘그랜드 챔피언’”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영국 외신과 한 인터뷰에서 ‘중국이 환율조작국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나는 기존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보자”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선거 유세 때 “취임 첫날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겠다”고 경고했다. 취임 후에도 “중국과 일본이 시장에 개입해 통화가치를 떨어뜨려 미국을 착취하고 있는데 우리는 바보처럼 바라만 본다”는 등 여러 차례 강력 대응을 시사했지만 행동에 옮기진 않고 있다.

미 재무부는 이날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절차를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재무부는 통화조작 지정 절차를 두고 있으며 그 절차를 거칠 것”이라며 “절차를 계속하기 전까지는 어떤 판단도 내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오는 4월 중순 발표 예정인 재무부의 환율보고서를 마감하기 전에는 어떤 통화조작 관련 발표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4월 초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미국 언론은 그가 환율보고서 작성에 앞서 중국 측과 물밑 협상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미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이날 중국산 타이어가 미국 산업에 피해를 준다고 볼 수 없다며 반덤핑 관세 부과를 결정한 미 상무부의 결정을 뒤집었다. 왕허쥔(王賀軍) 중국 상무부 무역구제조사국장은 이런 ITC 결정을 환영하면서 “객관적이고 공정하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환율 조작 챔피언’ 발언에 대해 중국 정부는 즉각 반박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위안화 평가 절하를 통해 대외무역에서 이득을 얻을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경제 발전의 그랜드 챔피언”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박수진/베이징=김동윤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