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백신 등 대비책 촉구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가 바이오 테러 공격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대비책을 촉구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그는 지난 18일 독일 뮌헨 안보회의에 참석해 한 인터뷰에서 “글로벌 전염병이 핵폭탄이나 기후변화보다 훨씬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각국 안보당국이 바이오 테러에 대비를 충분히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핵물질과 관련해선 심혈을 기울이지만 핵보다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바이오 테러 공격에는 덜 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자연적인 이유에서 발생한 전염병이든, 테러리스트가 조작한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병이든 이로 인해 10억명을 죽일 수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전염병이 발생했을 때 새로운 백신을 신속하게,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지금은 전염병 발생을 포착하고 대응하는 데 필요한 도구를 만드는 데 충분한 투자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게이츠는 2000년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을 세워 개발도상국 공공의료 개선, 전염병 퇴치 등에 힘을 쏟고 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