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명 죽일 수 있어…정부와 군이 세균전 더 많이 훈련해야"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바이오테러 공격'(bioterror Attack))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대비책을 촉구했다.

핵폭탄보다 훨씬 심각한 대량살상무기가 될 수 있는데도 충분한 투자와 훈련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정부와 군을 질타했다.

게이츠는 18일(현지시간) '뮌헨 안보 컨퍼런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글로벌 전염병이 핵폭탄이나 기후변화보다 훨씬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9일 보도했다.

그는 안보 관련 공무원들이 바이오테러 공격에 대한 대비를 충분히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수백만 명을 죽일 수 있는 핵 물질과 관련해서는 심혈을 기울이지만 핵보다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바이오테러 공격에는 덜 대비한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자연적인 이유에서 발생한 전염병이든, 아니면 테러리스트가 조작한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병이든 (수백만 명이 아닌) 수억 명을 죽일 수 있다.

아마도 10억 명을 죽일 수 있는 유일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이츠는 전염병이 발발할 경우에 새로운 백신을 빨리,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지금은 전염병 발발을 포착하고 대응하는 데 필요한 도구를 만드는 데 충분한 투자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정부와 군이 전염병 발발 때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더 많은 세균전 훈련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부 아프리카에서 발발한 에볼라와 관련해 미군이 잘 대응했다고 칭찬하면서도 미군이 (에볼라 확산 방지와 퇴치를 위해) 할 수 있는 범위에 한계가 있었다고 평가한 것도 준비가 충분치 않다는 지적의 연장선에 있다.

게이츠는 글로벌 의료 향상과 전염병 퇴치, 개발도상국에서의 공공의료 개선 등에 초점을 맞춘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