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소위원회 코리 가드너(콜로라도) 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등 추가 제재를 비롯한 일련의 대북 강경책을 펴야 한다고 밝혔다.

공화당 소속인 가드너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북 미사일 도발에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의 '전략적 인내'가 미국의 대북 정책이 돼선 안 된다는 또 다른 예"라고 지적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는 즉각 일련의 대북 강경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드너 위원장은 우선 미 의회에서 지난해 통과시킨 '북한제재법'을 더욱 충실히 이행해 북한에 추가 제재를 해야 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주문했다.

특히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들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취할 것을 주장했다.

가드너 위원장은 이와 함께 역내 동맹과 주한미군 보호를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 신속히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를 한반도에 배치할 것을 당부했다.

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압박하기 위해 북한 인근에서 동맹과 정기적인 군사훈련을 펼치는 무력시위도 지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강력한 한·미·일 삼각동맹을 구축하고, 북한 내부로부터의 변화 촉진을 위한 정보 유입 강화 활동을 할 것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