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X for USA TODAY

Cafe X for USA TODAY

최근 미국의 한 기업이 최상의 맛을 내는 ‘바리스타 로봇’를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30일 유에스에이투데이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미래지향적인 커피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최초의 바리스타 로봇인 고든(Gordon)은 한 시간 안에 커피 120잔을 만들 수 있다. 로봇을 발명한 카페 엑스(Cafe X)의 경영자인 헨리 후(Henry Hu)는 커피를 기다리는 시간이 지나치게 오래 걸리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로봇을 발명했다고 사업의 취지를 밝혔다.

최소한의 공간만으로 만들어진 이 자동화 카페는 8온스 컵 당 $2.25~$2.95의 가격으로 에스프레소, 카페라떼와 같은 7가지 음료를 제공한다.

개인에게 맞춤형 커피를 제공하는 것도 가능하다. 앱을 통한 모바일 주문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음료의 선택, 풍미, 풍미의 강도와 같은 항목 또한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 가능하다. 고객이 핸드폰 번호를 입력하고 결제를 하면, 음료가 만들어진다. 음료가 준비되면 고객에게 문자 메시지가 전송되고 이를 고객이 수령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몇 분 소요되지 않는다. 또한 맛있는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 카페 엑스는 피츠 커피앤티(Peet 's Coffee & Tea), 에이케이 커피(AKA Coffee)와 같은 인기 있는 로스터 업체들과 제휴를 맺고 커피콩은 매일 수동으로 교체하여 신선도를 유지하고 있다.
Jon Swartz, USA TODAY

Jon Swartz, USA TODAY

많은 경제학자들과 기술자들은 자동화 기술의 발전이 제조업자들의 일자리를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하지만 오히려 로봇을 통해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는 견해 또한 제시되고 있다. 기술 담당자인 폴 다우러티(Paul Daugherty)는 “기술이 보다 똑똑해짐에 따라 사람들의 생활에 직접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르렀다”라고 말하며 로봇 공학, 인공 지능 및 가상현실의 진보될수록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더욱 깊게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오나경 인턴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