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공업)이 인수한 샤프가 내년부터 삼성전자에 대한 TV용 액정패널(LCD) 공급을 중단한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샤프 측이 삼성에 거래를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삼성은 샤프의 갑작스런 통보를 받고 경쟁업체인 LG디스플레이에 내년부터 액정패널을 공급해 주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프가 자사의 최대 고객인 삼성에 액정패널 공급을 중단키로 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삼성은 샤프에서 30인치와 32인치, 40인치 등의 중형 패널을 중심으로 작년에 500만대 규모의 액정패널을 조달한 것으로 추산된다.

500만대는 자체생산을 포함한 삼성의 전체 조달량의 10% 이상에 해당할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는 올해 샤프를 인수한 대만 폭스콘이 삼성을 경쟁자로 간주하고 있어 거래중단에 모기업인 훙하이의 의사가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훙하이와 샤프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액정패널 기업 사카이(堺)디스플레이프로덕트(SDP)의 최대 납품처로 알려져 있다.

샤프 가메야마(龜山) 제2공장에서 생산하는 패널도 삼성전자에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내년부터 공급을 중단하면 샤프는 중요 고객을 놓치는 셈이다.

샤프는 자사 브랜드의 액정TV인 '아쿠오스' 세계 판매대수를 2018년에 현재의 배인 1천만대로 늘린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샤프의 공급중단 통보로 삼성전자도 대체 조달처를 찾을 필요에 몰려 LG디스플레이에 내년부터 TV용 액정패널을 공해 주도록 요청했다면서 삼성과 LG는 역사적으로 경쟁해온 만큼 두 회사의 거래가 시작되면 이례적인 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lhy5018@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