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5월 대선, 6월 총선 최고경계태세 유지

프랑스 하원이 14일(현지시간) 내년 1월로 종료되는 국가비상사태를 내년 7월 15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하원은 프랑스 정부가 제출한 국가비상사태 연장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88표, 반대 32표로 통과시켰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해 11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파리 테러로 130명이 숨진 뒤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이후 네 차례 연장된 국가비상사태는 내년 1월 종료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프랑스 정부는 내년 4∼5월 대통령 선거와 6월 총선거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서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 유지가 필요하다고 판단, 국가비상사태를 또 한 번 연장하기로 했다.

표결에 앞서 브뤼노 르루 신임 내무장관은 하원 연설에서 "(프랑스가) 매우 높은 테러 공격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선거철에 추가 테러가 일어날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의 국가비상사태 선포 이후 1년 동안 4천194회의 가택 수색을 통해 517명의 용의자를 체포했으며 600정의 화기를 압수했다.

체포된 이들 가운데 420명은 테러 단체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파리 AFP=연합뉴스) yongl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