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만났다.

게이츠는 이날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좋은 시간이었다"며 "우리는 혁신에 대해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이 보건과 교육에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와 대외 원조와 에너지의 영향력, 혁신의 힘에 대한 폭넓은 대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게이츠는 앞서 이날 CNBC방송에 트럼프 당선인과 전화를 통해 처음으로 대화를 나눴다면서 미국에 혁신을 가져오기 위한 트럼프 당선인의 노력을 1960년대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미국 우주 프로그램 확대에 비유했다.

게이츠는 "그(트럼프)의 메시지의 다수는 그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들에 대한 것이었다"며 "같은 방식으로 케네디는 우주 탐사에 관해 이야기했고 국가가 그것을 뒷받침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교육이든 전염병 퇴치든, 트럼프 행정부가 일의 체계를 세우고 규제를 철폐하고 혁신을 통해 미국의 리더십을 보여줄 것이라는 낙관적인 메시지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게이츠는 지난 대선전에서 트럼프에게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바 있으며,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지지를 시사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k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