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소용돌이' 현상…눈폭풍 동반 20년來 '극강 추위'

북극에서 찬 바람이 하강하면서 캐나다와 미국 동북부·중서부 지역에 20년 만에 눈 폭풍을 동반한 '극강 한파'가 몰려올 전망이다.

국립 기상청은 13일(현지시간) 이번 한파는 뉴욕에서 시카고에 이르는 광활한 지역에서 두루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고 CBS 뉴스 등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시카고는 오는 15일까지 수은주가 영하 10℃를 밑돌 것으로 예보됐다.

실제로 시카고는 1995년 이래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뉴욕도 15일 영하 10℃ 안팎으로 떨어지면서 2005년 이후 같은 기간 최저 기록을 세울 것으로 관측됐다.

눈 폭풍도 강타해 지난 11일부터 미국 아이오와, 일리노이, 인디애나, 위스콘신 주 등 중서부 지역에서는 20㎝를 웃도는 눈이 쏟아졌다.

다음날에는 뉴욕 주 북부, 뉴잉글랜드에서도 눈 폭풍이 급습했다.

특히 강하고 매서운 바람이 불면서 뉴욕과 필라델피아, 보스턴 등 동북부 지역에서는 체감온도가 영하 30℃ 이상으로 떨어지면서 '체감온도 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이 같은 한파는 지난 2014년 북미 대륙을 덮쳤던 '극 소용돌이'(polar vortex)가 다시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극 소용돌이는 북극과 남극의 찬 공기를 감싸고 있는 소용돌이 모양의 기류를 말한다.

극 소용돌이는 평소에는 강한 제트기류의 영향으로 극지방에 머물러있지만, 편서풍인 제트기류가 약해지면 이를 뚫고 중위도 쪽으로 내려오면서 한파를 유발한다.

이 같은 현상은 기후변화에 따른 것이다.

찬바람이 하강하지 못하도록 둑 역할을 하는 제트기류가 붕괴하면서 북극의 찬 바람이 봇물 터지듯 아래로 쏟아지는 형국인 셈이다.

지난달 북극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20도 가까이 올라가는 등 기록적으로 높은 기온을 보였다.

폭설과 이상 한파로 미국 동북부와 중서부 도시 곳곳에서 항공기 결항이 잇따르고 있다고 USA 투데이는 전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