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결과 발표를 앞두고 외환시장이 요동치면서 역외시장 위안화 가치가 역대 최저로 굴러떨어졌다.

9일 오전 6시 31분(한국시간)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6.8003위안을 기록했다.

역외시장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6.80선을 돌파한 것은 2010년 홍콩에서 위안화 외환거래를 시작한 이래 사상 처음이다.

위안화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위안화 가치가 그만큼 하락했다는 뜻으로, 역외시장 위안화 가치 역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위안화 가치가 이처럼 하락한 것은 미국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승리하고, 다음달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시장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 당선 시 금융시장이 불확실성에 휩싸이면서 12월 인상이 불가능할 것으로, 클린턴 당선 시에는 금리 인상이 가능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달러 가치가 상승하고 중국에서는 자본 유출과 위안화 절하 압력이 커진다.

스코샤뱅크의 가오치 외환 전략가는 "자본 유출이 계속될 것"이라며 "문제는 '얼마나 빨리 유출이 일어나는가'이며 이는 달러의 움직임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heev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