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C "FBI 이메일 재조사에도 이렇다할 지지율 변화 없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에서 대통령선거를 열흘가량 앞둔 시점에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을 재조사하겠다고 나섰지만, 이런 방침이 알려진 뒤에도 클린턴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여전히 우위를 보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31일(현지시간) 미 NBC뉴스와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몽키의 발표를 보면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각각 47%와 41%였다.

한 주 전에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클린턴과 트럼프가 각각 46%와 41%의 지지율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할 때 클린턴의 이메일 문제에 대한 재조사가 이렇다 할 지지율 변화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NBC뉴스는 설명했다.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은 그가 국무장관 재직 때 사설 이메일로 기밀문서를 비롯한 공문서를 취급한 일을 지칭한다.

FBI는 지난 7월 이 문제에 대해 불기소 권고를 했지만, 클린턴의 최측근 중 한 명인 후마 애버딘의 전 남편 앤서니 위너를 조사하던 중 위너의 개인용컴퓨터에서 애버딘이 취급하던 이메일들이 발견된 일을 계기로 또다른 기밀문서 유출 의혹에 대해 다시 조사하고 나선 것이다.

이번 NBC-서베이몽키 여론조사에서 FBI의 클린턴 이메일 문제 재조사가 중요한 사안이라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55%였고, 선거운동에 대한 주의를 분산하는 역할에 그칠 것이라는 의견을 보인 사람은 44%였다.

이 질문에 민주당 지지자 중 83%가 '주의 분산 역할'이라고 답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의 93%는 '중요 사안'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NBC-서베이몽키의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4일부터 30일 사이에 서베이몽키가 연령이나 지역 등을 고려해 여론조사 대상자로 선정한 사람들이 웹사이트에 접속해 의견을 표시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smi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