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본인이 문제의 사슬 만들어놓고 이제 와 희생자인 척"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캠프가 미 연방수사국(FBI)의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착수를 고리 삼아 막판 뒤집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럼프는 물론 그의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 켈리엔 콘웨이 캠프 선대본부장 등이 일제히 나서 이메일 스캔들을 전방위로 공격하면서 클린턴에 대한 '범죄자' 이미지를 확산하는 데 주력하는 모양새다.

자신들의 지지층은 결집하고 클린턴 지지층에는 균열을 내겠다는 전략이다.

트럼프는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트위터, 구글, 페이스북이 FBI의 클린턴 재수사를 그냥 묻어버리고 있다. 아주 부정직한 미디어들"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사건이 '워터게이트 이상의 사건'인데도 미디어가 애써 이를 외면하고 있다는 취지의 언급이다.

트럼프는 그동안 "부정직한 언론이 '사기꾼' 힐러리를 당선시키기 위해 선거를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부통령후보인 펜스는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FBI의 철저한 재수사를 촉구했다.

펜스는 "우리는 코미 국장이 미 의회에 보고한 대로 재수사를 꼭 하기를 바란다"면서 "만약 수사를 재개할 만한 충분한 관련 정보가 있다면 FBI는 당연히 그 사실을 먼저 의회에 통보한 다음 수사를 진행해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클린턴의 개인 서버(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수사는 정말로 심각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펜스는 이어 코미 국장의 지난 7월 클린턴 불기소 결정은 수백만 미국인들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꼬집었다.

콘웨이 선대본부장은 NBC 방송의 '투데이'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클린턴이 대선 직전 FBI의 재수사 방침 발표는 전례가 없는 것이라고 반발하는 데 대해 "진짜 전례가 없는 것은 클린턴이 처음부터 개인 이메일 서버를 가졌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클린턴 스스로 이 사건의 사슬을 만들었다. 그녀는 본인이 만든 이 사슬에서 탈출할 수 없다"면서 "그런데도 클린턴이 이제 와 희생자인 척하면서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을 전방위로 공격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트럼프 지지자로 FBI 부국장을 지낸 제임스 칼스트롬은 이날 라디오 진행자 존 캣시마티디스와의 인터뷰에서 "클린턴 일가는 기본적으로 '범죄 가족'이다. 조직화된 범죄와 같다"면서 "클린턴재단이 바로 (범죄의) 소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클린턴에 대해 "병적인 거짓말쟁이"라고도 일갈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