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ABC-WP 조사 지지층 결집 업고 트럼프 맹추격 양상…이메일 재수사로 안갯속 판세

미국 대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패색이 짙었던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맹추격에 나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과의 지지율 격차를 2%포인트까지 좁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현지시간) 나왔다.

특히 이 여론조사는 대선 막판 최대 변수로 떠오른 연방수사국(FBI)의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재수사 직전에 이뤄진 것이어서 향후 판세는 대혼전으로 빠져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됐다.

미 ABC뉴스와 워싱턴포스트(WP)가 이날 발표한 27일자 대선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은 47%, 트럼프는 45%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는 2%포인트에 불과해, 오차범위(±3.5%) 안 접전 양상이다.

일주일 전인 22일과 23일자 조사에서는 클린턴이 50%로, 38%에 그친 트럼프를 12%포인트 차이로 리드했다.

지난 일주일 동안의 발표 일자별 조사결과를 보면, 트럼프는 38%로 바닥을 찍은 후 40%(24일)→42%(25일)→44%(26일) 순으로 치고 올라와 지지율을 7%포인트나 끌어올렸다.

반면 클린턴은 50%를 꼭짓점으로 찍은 뒤 49%(24일)→48%(25·26일) 순으로 떨어지며, 3%포인트나 지지율이 빠졌다.

트럼프가 대선 불복 가능성을 열어놓고 연일 선거 조작 주장과 투표 독려에 나서면서 지지층이 다시 결집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ABC방송은 "일주일새 공화당 지지층에서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75%에서 81%로 늘어났으나, 클린턴 지지층에서는 '내가 투표하지 않아도 이긴다'는 생각으로 투표의 적극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날자 조사는 지난 24~27일 실시된 것이어서, 28일 터져 나온 FBI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발표에 따른 민심 변화가 반영되지 않은 것이다.

FBI가 최대 약점인 이메일 스캔들을 다시 건드리면서 클린턴이 적잖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향후 판세가 대선일까지 짙은 안갯속으로 빠져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k027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