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여개 활동하며 2억 달러 모아 측면 지원
100만달러 이상 낸 기부자의 기부금 중 83%가 클린턴 측 슈퍼 팩에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하는 슈퍼 팩(PAC·정치활동위원회)의 모금액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의 두 배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뉴욕타임스는 연방선거위원회(FEC)에 신고된 자료를 보면 클린턴을 후원하는 슈퍼 팩 10여 개는 10월 초까지 모두 2억 달러(약 2천182억 원)를 모금했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슈퍼 팩은 5월 이후에 텔레비전이나 인터넷, 라디오 등의 광고비로 1억1천만 달러를 뿌리며 클린턴을 지원했다.

슈퍼 팩은 6년 전 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활동하게 된 민간 정치자금 후원 단체로 특정 후보나 특정 정당과 협력하지 않은 채 외곽에서 활동한다.

기부금 상한에 상관없이 무한정 기부할 수 있어 거액 자산가나 노동조합, 기업 등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클린턴을 지지하는 슈퍼 팩 중에서는 '미국을 위한 최우선 행동'(Priorities USA)의 활동이 가장 활발하다.

설립 5년째 된 이 단체는 선거일까지 1억7천300만 달러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이 단체에 돈을 낸 기부자로는 헤지펀드 투자자인 도널드 서스먼(1천900만 달러), 억만장자 투자자인 조지 소로스(1천350만 달러) 등이 있다.

트럼프를 지원하기 위해 활동 중인 슈퍼 팩은 5개 안팎이며 모금액도 클린턴의 절반에 못 미치고 있다.

트럼프와 가까운 사람들이 운영하는 단체가 4천600만 달러를 모았으며, 전미 총기협회는 2천만 달러를 트럼프 지지 슈퍼 팩에 기부했다.

클린턴 후보 비방 광고를 내보내는 '퓨쳐 45'는 1천300만 달러를 모았다.

트럼프를 지지하는 거액 기부자로는 카지노 대부인 셀던 아델슨(1천만 달러), 홈디포 공동 창업자 버나드 마르커스(700만 달러) 등이 대표적이다.

뉴욕타임스는 예상과 달리 클린턴의 슈퍼 팩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면서 클린턴이 민주당 거액 기부자들과 개인적으로 가까운 데다 4년 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출마 때와 달리 클린턴 측근들이 슈퍼 팩 활용에 적극적이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또 트럼프가 공화당 거액 기부자들을 비난하면서 이들이 돌아선 영향도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공화당 큰손들은 대선 캠페인에서 벗어나 상·하원 의원선거에 집중하는 경우가 많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00만 달러 이상을 낸 기부자가 56명이라면서 이들이 낸 기부금 합계는 2억 달러라고 이날 보도했다.

이 금액 중 83%는 클린턴 지지 슈퍼 팩에, 나머지 17%는 트럼프 지지 슈퍼 팩에 각각 갔다.

현재 클린턴을 지지하는 슈퍼 팩이 가진 기부금 잔액은 2천200만 달러, 트럼프 측 슈퍼 팩의 잔액은 1천900만 달러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