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의 갖추라 경고에 "장난인데 왜 그래" 했다가 비행기에서 퇴출

도널드 트럼프는 과거 비행기 안에서 옆좌석 여성의 몸을 "문어처럼" 더듬은 사실이 드러나도 미국 대통령 선거전에서 퇴출당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지난 9일 알래스카항공 여객기에 탔던 한 남성은 여승무원을 향해 "오, 섹시한데!"라고 했다가 비행기에서 강제로 쫓겨났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13일(현지시간) 전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이 남성은 시애틀-터코마국제공항에서 출발할 예정이던 여객기의 중간쯤 좌석에 앉아있다가 승객들에게 비상시 안전관련 시범을 보이던 여승무원을 향해 큰 소리로 "오, 섹시한데!"라고 외쳤다.

여 승무원이 구명조끼를 벗고 자신에게 다가가 "예의를 지켜달라"고 요청하고 돌아서는데도 "왜 그래, 그냥 장난인데"라고 말했다.

승무원이 앞자리로 돌아가 안전시범을 중단하고 동료들과 얘기를 나눈 뒤 "상냥한 표정"의 한 남성 직원이 비행기 안으로 올라오더니 문제의 남성 승객에게 다가왔다.

그제야 심각성을 깨달은 남성 승객은 "난 아무 잘못도 안 했는데! 난 아무 잘못도 안 했는데!"라고 항변했지만 항공사 직원은 소지품을 챙겨서 비행기에서 내리라고 요구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페이스북에서 당시 상황을 설명한 앰버 넬슨이라는 여성 승객의 글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항공사 측도 성명에서 이 승객의 설명이 정확하다고 확인하면서 직원들이 취한 조치를 지지했다고 덧붙였다.

넬슨은 문제의 남성이 성희롱할 때 그 양쪽에 앉은 여성들이 불쾌해 하는 모습이 뚜렷했고, 이들과 다른 승객들이 서로 돌아보면서 어떻게 해야 하나 생각하면서 그 남성을 노려보기만 하는 중 항공사 직원이 퇴출 조치를 했다며, "막 박수를 치고 싶었지만, 꾹 참았다"고 덧붙였다.

미국 연방항공청 규정에 따르면, "항공기 운항 중 임무 수행 중인 승무원을 누구도 공격·위협·협박·방해해선 안 된다"고 돼 있지만, 문제의 남성 승객의 행동이 이 규정을 위반한 것인지는 바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y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