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국해 문제 등 토론 막으려는 목적"

중국이 다음 달 4∼5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토론 주제를 경제문제에 국한하도록 참가국 측에 사전 양해를 구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측은 구조개혁, 무역과 투자 촉진, 세계 경제의 성장 유지, 국제 금융의 구조 강화 등 4개 주제를 제시한 뒤 G20 정상회의에서 경제 이외의 의제를 다뤄서는 안 된다고 참가국 측에 주장하고 있다.

이는 남중국해 등 안보문제로 토론이 확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중국 당국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안보 문제로 집중포화를 받지 않도록 대외 활동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내달 열릴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이 정상회담을 추진한다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남중국해나 동중국해 영유권 분쟁 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대응에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관측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이 최근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인근에 해경국 선박 등을 반복해 보내는 것에 우려를 표명하거나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의 근거로 제시한 경계선인 구단선 등이 국제법상 근거가 없다는 헤이그 중재재판소의 판결을 수용하도록 촉구할 것으로 전망됐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j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