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NYT 전국단위 여론조사…힐러리 하락세 트럼프 상승세 흐름
3자 구도시에도 36%로 동률…12% 게리 존슨 '캐스팅보트' 가능성
6월이후 힐러리 우위구도 깨져…라스무센 조사선 트럼프 계속 앞서


미국 공화, 민주 양당의 전당대회를 앞두고 대선판이 요동치고 있다.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그동안 지지율에서 우위를 보여왔으나,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부상 속에 초접전 양상으로 접어든 형국이다.

14일(현지시간) CBS 뉴스와 뉴욕타임스(NYT)의 전국단위 공동 여론조사(7월8∼12일·등록유권자 1천258명 포함해 총 1천600명)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40%로 똑같았다.

두 매체의 지난달 조사에 비해 클린턴 전 장관은 43%에서 3%포인트 빠졌고 트럼프는 37%에서 3%포인트 올랐다.

특히 같은 조사에서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가 계속 좁혀지는 흐름을 보여 향후의 지지율 추이가 주목된다.

앞서 4월 조사 때는 클린턴 전 장관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각각 50%, 40%로 10%포인트 차이였으나 5월에 6%포인트(힐러리 47%, 트럼프 41%) 좁혀진 뒤 6월 6%포인트 격차를 그대로 유지했다가 이번에 동률을 기록한 것이다.

이 같은 여론 흐름은 클린턴 전 장관이 '이메일 스캔들'과 관련해 불기소 처분을 받았음에도 논란이 가시지 않은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불기소 처분과 관계없이 응답자의 46%는 클린턴 전 장관이 국무장관 재직 시절 보안이 취약한 개인 이메일 계정을 사용한 것은 불법행위라고 응답했고 23%는 불법은 아니지만 부적절했다고 답변했다.

총 69%가 부정적 반응을 보인 셈이다.

공화당 유권자들은 부정적 응답은 무려 90%(불법 78%, 부적절 12%)를 기록했다.

아울러 전체적으로 클린턴 전 장관이 '부정직하고 신뢰할 수 없다'는 응답도 67%에 달했다.

트럼프는 같은 질문에서 62%를 보였다.

비호감도는 두 사람 모두 54%로 같았다.

이런 가운데 두 사람에 더해 게리 존슨 자유당 후보를 포함한 3자 구도하에서도 클린턴 전 장관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36%로 같았다.

존슨 후보는 12%를 얻어 그가 캐스팅보트를 쥘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응답자들은 대부분 이미 지지할 후보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클린턴 전 장관 지지자들은 88%, 트럼프 지지자들은 90%가 각각 마음을 굳혔다고 응답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라스무센 여론조사(7월12∼13일·1천 명)에서는 트럼프가 44%를 기록해 37%를 얻은 클린턴 장관을 7%포인트 차로 제쳤다.

라스무센의 이달 초(7월2∼6일·트럼프 42%, 힐러리 40%) 여론조사와 지난달 말 여론조사(6월28∼29일·트럼프 43%, 힐러리 39%) 때도 트럼프가 앞섰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격차가 조금 더 벌어졌다.

두 사람이 양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6월 초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클린턴 전 장관이 우위를 보였으나 유일하게 라스무센 조사에서는 트럼프가 계속 이기는 것으로 나왔다.

한편, 미 퀴니피액대학이 지난 6월 30일∼7월 11일 실시한 3대 경합주 플로리다·오하이오·펜실베이니아 여론조사에서도 클린턴 전 장관은 트럼프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트럼프를 47%대 39%로 크게 이겼던 플로리다에서는 42%대 39%로, 42%대 41%로 우위였던 펜실베이니아에서는 43%대 41%로 각각 역전됐다.

40%대 40%로 같았던 오하이오는 41%대 41%로 같은 흐름을 보였다.

다만, 앞선 다른 전국단위 여론조사에서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는 3∼13%포인트로 나타났다.

미 NBC 방송과 서베이몽키의 공동 조사(7월4∼10일·7천869명)에서는 클린턴 전 장관과 트럼프가 각각 47%, 44%를 보였고 로이터통신과 입소스 조사(7월8∼12일·1천146명)에서 두 사람의 지지율은 각각 46%, 33%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