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경제대화 개막…초반부터 기싸움 팽팽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6일 "미국과 중국이 한반도 핵 (북핵) 문제와 이란 핵 문제,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문제 등 지역과 세계의 주요 이슈에 대해 긴밀한(유효한) 소통과 협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날 미중 양국이 양자 현안 및 지역·글로벌 이슈 등을 폭넓게 논의하는 제8차 전략경제대화(S&ED) 개막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시 주석은 "이같은 협력이 중미(미중) 양국에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주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및 세계의 안정과 발전에도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자신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13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갈등을 통제하며 '미중 신형대국관계'를 구축키로 합의했다는 점을 부각한 뒤 "지난 3년간 상당한 성과를 도출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중미 양국은 역사, 사회제도, 민중의 생각 등 각 분야에서 서로 다르고 세계는 다양하기 때문에 갈등은 불가피하다.

심 지어 한 가정에서도 갈등은 있다"며 "일부 갈등은 노력으로 해결이 가능하지만 해결이 불가능한 갈등은 상호존중, 구동존이(求同存異·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같은 점을 먼저 찾는 것) 등 건설적인 태도로 적절히 통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갈등이 대결의 이유는 못 된다"면서 양국은 전략적 오판을 피하고 전략적 신뢰를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 주석은 이어 "아시아 태평양은 국제 협력의 큰 플랫폼(무대)이 돼야 하며 중미 양국은 아태지역에서 광범위한 공동 이익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태지역에서의 협력과 갈등의 적절한 통제 등을 언급한 것은 양국간 최대 갈등현안인 남중국해 문제를 우회적으로 거론하며 미국 측의 대중(對中) 압박이 부적절하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중국은 평화발전의 길을 흔들림 없이 걸어나가고 미중간 신형 대국관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하면서 미국을 겨냥해 "국제질서를 더욱 공정한 방향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시 주석은 양국이 글로벌 거시경제 협력을 강화하고 중미 투자협정(BIT)을 조속히 체결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댜 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오전 9시(현지시간) 열린 전략경제대화 개막식에는 중국의 왕양(汪洋) 부총리와 류옌둥(劉延東) 부총리,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 미국의 제이컵 루 재무장관과 존 케리 국무장관 등이 참석했다.

논의 테이블에는 가장 큰 쟁점인 남중국해 문제와 위안화 환율, 무역마찰, 외교·안보, 인권, 사이버해킹 등 양자 문제부터 북핵 및 한반도 문제와 기후변화 등 지역·글로벌 현안 등이 오를 예정이다.

양국은 회담 초반부터 민감한 현안에 대해 주도권을 잡기 위해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케리 장관은 개막사에서 "북핵 문제에서 양국이 지속적으로 공동보조를 맞춰야 한다"며 초반부터 중국 측을 강하게 압박했다.

그는 "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가장 엄격한 대북 제재를 통과시켰고 제재를 시행하는 과정에서도 마땅히 보조를 맞춰야 한다"며 "지속적으로 북한에 압력을 가하고 모든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은 앞으로 이란 핵 문제를 모범으로 삼아 북핵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도 중국의 영유권 확대 행보를 비판하며 해상 분쟁과 갈등을 적절하고 평화적으로 통제·해결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은 중국의 평화적 '굴기'를 환영한다"면서도 그 어떤 국가도 해양갈등 문제에서 일방적인 행동을 해서는 안 되며 국제준칙을 준수하고 대화 등의 평화적 방법을 사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국은 이번 접촉에서 무역마찰 문제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전날 대학강연에서 "생산과잉은 중국과 세계 경제의 성장과 효율성을 좀먹고 있는 주범"이라며 중국을 강하게 압박했다.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이준삼 특파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