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대책위원장 CNN인터뷰…"정보공개 후 공공이 판단"

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로 유력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부 장관이 대통령이 되면 미확인비행물체(UFO)와 외계인에 관해 사라지지 않고 음모론으로 떠도는 '미국 정부 비밀문서'를 가능한 한 많이 공개할 것이라고 클린턴 선거대책위원장이 밝혔다.

존 포데스타 클린턴 선거대책위원장은 7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하늘에서 일어나는 확인되지 않은 현상의 경위가 무엇인지에 대한 정당한 의문을 정부가 훨씬 더 잘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데스타 위원장은 클린턴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가능한 한 많은 정부의 기밀문서를 해제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클린턴 후보 자신도 지난 1월 외계 생명체가 존재하고, 미국 정부가 접촉했다는 소문에 대해 "밑바닥까지 파헤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포데스타 위원장은 "빌 클린턴 대통령도 재임 시 관련 정보를 요청했고, 특히 소문의 진원인 '51구역'이 대체 무엇인지 상당한 정보를 요구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는 '51구역' 설과 관련,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를 최대한 비밀 해제하고, 그것이야말로 클린턴 후보가 지키려 하고, 나도 지지하는 공약"이라고 강조했다.

세간에는 미국 네바다 주에 있는 미군의 비밀기지 51구역에 외계인과 UFO에 대한 정부가 축적돼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특히 지구에 온 외계인의 시신이 이곳에서 해부됐다는 소문은 지구촌 신비주의자들의 궁금증을 끊임없이 자극하고 있다.

포데스타 위원장은 외계 생명체가 존재한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포데스타 위원장은 "미국 정부가 가진 정보를 모두 공개한다면, 이는 공공이 판단할 일"이라고 답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UFO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우주에는 지구와 같은 행성이 많이 있다"고만 답하면서 "미국인은 진실을 다룰 능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tsy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