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협조 없이 제3자의 도움을 받아 아이폰의 잠금을 해제하는 데 성공했다고 지난달 하순에 발표한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앞으로 경찰 등 다른 미국 연방·지방 수사기관에도 기술협조를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미국의 정보기술(IT) 매체 버즈피드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즈피드에 따르면 FBI 관계자들은 1일 지방 법집행 기관들에 '기술적 도움'을 제공하기 위한 메모를 보내 이런 뜻을 밝혔다.

메모에서 FBI는 한 외부 관계자가 FBI에 아이폰의 잠금을 해제하는 데 쓰일 가능성이 있는 방법을 3월 중순에 시연했으며 이 방법이 작년 12월 샌버너디노 테러범이 사용한 특정한 아이폰에서 성공했다고 전했다.

FBI 관계자들은 메모에서 지방 법집행 기관들의 아이폰 잠금해제 요청이 있을 경우 이 방법을 이용할 것인지 분명하게 밝히지는 않았으나, "우리 파트너들에게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는 어떤 도구든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법적 제약과 정책상 제약에 부합하는 범위 내에서"라는 단서를 달았다.

FBI는 샌버너디노 테러범의 아이폰 5c의 잠금을 해제하는 데 쓴 기술이 어떤 것인지 밝히지 않고 있으나,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잠금해제를 한 것이 아니라 하드웨어 측면에서 내부 메모리를 뜯어서 많은 수의 복사본을 만든 후 가능한 모든 암호 조합을 입력해 보는 방식을 사용했으리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solatid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