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맹관계 전면 검토 시사
"한국·일본, 핵개발 허용"
트럼프 "한국 돈 더 안내면 미군 철수하겠다"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 선두 주자인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사진)가 한국이 주한미군 주둔비용 분담금을 늘리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지난 25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펼칠 외교·안보정책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과 일본이 방위비 분담금을 인상하지 않으면 미군을 철수하겠느냐’는 질문에 “(동맹국들이) 듣기에 기쁘지 않겠지만 대답은 ‘예스’”라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미군 주둔에 대해 동맹국들이 정당한 비용을 분담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언제까지 계속 갈취당해서는 안 된다”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동맹관계에 대해 전면적으로 다시 검토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트럼프가 경선 연설과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제기한 적은 있지만 이를 이유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또 동맹국들의 핵 무장과 관련해서도 “어느 시점이 되면 반드시 논의해야만 하는 문제”라며 “한국과 일본이 핵 개발을 통해 중국과 북한의 핵 위험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도록 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많은 외교·안보 전문가가 트럼프의 이 같은 발언을 위험하게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팀 키팅 전 미국 태평양군사령관은 “(일본과 한국은) 미국의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안보전략의 핵심”이라며 “비용을 이유로 미군을 철수하고 두 나라에 핵무기 개발을 허용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이런 자신의 외교정책 방향에 대해 “고립주의가 아니라 미국 최우선주의(America First)”라고 설명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