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강력한 조치에 '위안화 강세'…'위안화 약세' 베팅한 헤지펀드 손실

환율전쟁 초반, 중국 정부 승리…미국 달러의 약세 전환도 한몫
위안화 중장기 전망 엇갈려…최종 승자 누가 될지 미지수
소로스, 만리장성 못 넘었다

최근 중국 위안화가 강세 흐름을 보이면서 지난 1월부터 위안화 가치를 둘러싸고 벌어진 중국 정부와 ‘헤지펀드업계 대부’ 조지 소로스 간 환율전쟁에서 중국 정부가 일단 승리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위안화 가치가 2월 중순 이후 뜻밖의 강세 흐름을 지속하면서 소로스 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 회장을 비롯해 위안화 약세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고 14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작년 8월11일 위안화 가치를 대폭 평가절하한 뒤 글로벌 헤지펀드들은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6.6위안 밑으로 떨어지면 수익을 올리는 통화옵션에 대거 투자했다. 위안화 가치는 올 들어 가파르게 하락해 지난 1월7일에는 달러당 6.5998위안까지 추락했다. 당시만 해도 위안화 가치는 당장 6.6위안 밑으로 떨어질 것처럼 보였다.

◆초반 전투는 중국 정부의 승리

소로스 회장도 지난 1월21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중국 경제의 경착륙이 불가피하다”며 위안화 가치 하락에 베팅했다고 밝혔다. 당시 국제금융시장에선 위안화 가치 하락을 기대하는 심리가 팽배해 있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닷새 뒤 1월26일자 해외판 1면에 ‘중국과 통화전쟁을 벌인다고? 하하’란 도발적인 제목의 사설을 게재, “(소로스의) 무모한 투기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후 미국 월가 헤지펀드업계의 거물들이 속속 위안화 약세 베팅에 합류하면서 사태는 헤지펀드와 중국 정부 간의 ‘환율전쟁’으로 번졌다.
소로스, 만리장성 못 넘었다

그러나 위안화 가치는 2월 중순부터 강세로 전환해 지난 11일에는 달러당 6.4940위안으로 6.5위안 선을 돌파했다. 이 때문에 위안화 통화옵션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최소 5억6200만달러(약 6657억원)가량의 손실을 본 것으로 블룸버그통신은 추산했다. 3개월 이내에 만기가 도래하는 위안화 통화옵션 규모도 8억700만달러(약 9559억원)나 된다. 이들 옵션에 투자한 헤지펀드들 역시 현재의 위안화 강세 흐름이 지속되면 손실을 볼 수밖에 없다.

◆중국 정부, 위안화 약세 방어에 총력

소로스, 만리장성 못 넘었다

소로스가 위안화 약세에 베팅했다는 사실을 공개했을 때만 해도 대부분의 외환시장 관계자들은 그의 승리를 점쳤다. 1992년 영국 파운드화, 1997년 태국 바트화 등에 대한 공격을 통해 막대한 수익을 올린 화려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었다. 중국 경제의 객관적인 상황도 위안화 가치가 하락할 수밖에 없다는 쪽으로 내다보게 했다. 중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6.9%로 25년 만에 최저치로 추락했고, 외환보유액도 2014년 6월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급속하게 줄어들고 있었다.

그럼에도 위안화 가치가 최근 강세로 돌아선 것은 중국 정부의 전방위적인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중국 정부는 올 들어 △일부 은행에 대한 외환업무 중단 조치 △외국인 기관투자가의 중국 은행 간 채권시장 참여 확대 △개인들의 달러 매입에 대한 단속 강화 등 위안화 약세를 막기 위한 각종 조치를 잇달아 내놨다.

이번 환율전쟁의 최종 승자가 누가 될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견이 갈린다. 로이 테오 ABN암로 싱가포르법인 수석전략가는 “중국 정부가 위안화 가치 안정에 ‘올인’하고 있기 때문에 위안화 가치가 크게 떨어지길 바라는 투자자들은 모두 실망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수트린 로열뱅크오브캐나다 아시아외환전략가는 “위안화는 미국 달러화 대비 고평가돼 있기 때문에 앞으로 12개월간 달러당 7.1위안까지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위안화 약세론자들은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나설 경우 위안화 가치가 다시 한 번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