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I, 4주 연속 미국 증시와 동반상승 랠리

원유시장 공급과잉 해소와
미국 경제 견조한 상승세 맞물려
국제 유가와 미국 뉴욕증시가 4주 연속 동반 상승 랠리를 기록했다. 원유시장의 공급과잉 해소와 미국 경제의 견조한 상승세를 보여주는 지표 효과가 맞물리면서 상승작용을 일으키고 있다.
"바닥 지난 국제유가…터널의 끝 보인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11일 서부텍사스원유(WTI) 4월물은 전날보다 1.74% 오르며 배럴당 38.5달러에 마감해 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북해산 브렌트유 5월물도 런던 ICE거래소에서 0.85% 오른 40.39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3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이날 낸 월례 보고서에서 “국제 유가가 바닥을 지난 것으로 보인다”며 “터널의 끝이 보인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이라크와 나이지리아 등을 중심으로 석유수출국기구(OEPC) 회원국 산유량이 하루 9만배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비(非)OPEC 회원국은 이보다 많은 하루 75만배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중 60만배럴은 미 셰일원유의 생산량 감소가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주 미국의 원유시추설비 가동 건수는 1주일 전보다 6개 감소해 12주 연속 줄어든 386개로 집계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까지 유가 상승에도 비관적인 전망을 유지하던 골드만삭스가 한 발 물러선 것이 유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1일 낸 보고서에서 “원유시장이 수요와 공급 간 균형을 찾기 위한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2분기 유가 전망을 최고 45달러로 이전보다 소폭 상향 조정했다.

최근 한 달간 33% 급등한 WTI의 가격 상승 추세에 맞춰 뉴욕증시도 급등하고 있다. S&P500지수는 지난주 1.1% 올라 지수 2000선을 회복하면서 올 들어 최고 수준에 달했다. 다우지수도 1.2% 오르며 S&P500지수와 함께 200일 이동평균선을 상향 돌파하며 상승 추세에 접어들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