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각부 여론조사 "33% 한국에 친근감 느낀다…1.5%p 증가"

한국에 친근감을 느끼는 일본인이 약간 증가했으나 거리감을 느끼는 이들이 여전히 과반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마이니치(每日)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가 올해 1월 7∼17일 일본 성인 남녀를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4.7%가 한국에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했고 33.0%가 친근감을 느낀다고 반응했다.

2014년 10월에 시행한 같은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친근감을 느끼는 응답자는 1.5% 포인트 늘어났고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 이들은 1.7% 포인트 감소했다.

일본 외무성은 작년에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첫 양자 정상회담이 성사됐고 한일 양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 방안에 합의한 것이 여론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일본인이 중국에 대해 느끼는 거리감은 1978년 조사 시작 이후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에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83.2%로 2014년 조사 때보다 0.1% 포인트 늘어났고 친근감을 느낀다는 답변은 14.8%로 동일했다.

이번 조사는 3천 명을 상대로 개별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유효응답률은 60%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sewo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