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당국이 국유기업을 합병해 줄이는 구조조정에 착수한 가운데 대량해고 공포가 일자 진화에 나섰다.

13일 신화망(新華忘)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국자위)의 샤오야칭(肖亞慶) 주임은 "비효율적이고 인원 과잉의 국유기업을 재활성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으나 1990년대와 같은 대량해고 사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샤오 주임은 12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열린 국유기업 문제와 관련한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국유기업 12곳이 합병돼 국자위가 관리하는 국유기업 수가 106개로 줄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해 중국의 국유기업 순이익이 크게 줄었으며, 세계경제 침체가 주요 원인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중국은 경쟁력이 저하된 자국의 국유기업들을 인수·합병하는 한편 공공분야에 민간기업 진출을 적극적으로 권장함으로써 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불필요한 국유기업 직원들에 대한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

중국 당국의 석탄·철강 산업 구조조정으로 중국 3대 국영 철강회사 가운데 하나인 우한(武漢)강철그룹에서 4만명의 인력을 재배치할 것이라고 현지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이를 계기로 중국에 대량해고 공포가 확산하고 있다.

실제 1990년대 중국에서 2천800만명이 해고됐다.

샤오 주임은 "1990년대와 지금은 상황이 완전히 다르다"며 "그때와 비교하면 지금은 재정적인 자원은 물론 능력 있는 임직원이 더 많아서 기본조건이 훨씬 강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유기업 직원들의 이익보호를 위해 다음 단계로 대규모 작업이 이뤄질 것"이라면서도 개혁작업은 파산 대신에 주로 국유기업 인수와 합병을 통해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인웨이민(尹尉民) 중국 인력자원·사회보장부(인사부) 부장은 석탄·철강 산업에서 각각 130만 명, 50만 명 등이 재배치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실업문제 해소 재원으로 1천억 위안(18조5천억 원)을 책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kji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