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잠금장치 해제를 두고 미국 수사 당국과 애플의 팽팽한 대립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법원이 애플 쪽의 손을 들어주는 판결을 내놨다.

미국 뉴욕 브루클린 연방지방법원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애플이 마약상의 아이폰의 잠금장치를 해제해줄 필요가 없다고 판결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16일에는 캘리포니아주 연방지방법원의 셰리 핌 치안판사가 연방수사국(FBI)이 샌버너디노 총기 테러범인 사예드 파룩의 아이폰에 담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애플이 잠금해제를 도와줘야 한다고 명령해 사생활 침해 논란을 불렀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heev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