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훙하이그룹의 일본 샤프 인수가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샤프의 우발채무로 훙하이와 샤프가 협상 시한을 다음달로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훙하이는 재무담당자와 변호사 등 전문가를 샤프에 보내 자산과 부채 실사를 본격화한다. 샤프가 지난 24일 훙하이에 전달한 최대 3500억엔(약 3조8000억원) 규모의 우발채무를 정밀 조사하기 위해서다.

이 신문은 양사가 오는 3월7일 계약을 목표로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샤프는 25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4890억엔 규모 출자를 포함한 총 6600억엔에 이르는 훙하이의 인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훙하이는 우발채무로 인해 조사기간이 필요하다며 최종 계약을 보류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