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에서 정부와 탈레반의 평화협상 재개를 앞두고 27일(현지시간) 탈레반의 소행으로 보이는 두 차례의 자폭 테러가 발생해 25명이 숨졌다.

이날 수도 카불의 국방부 건물 인근에서는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군인 2명을 포함해 1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고 정부는 밝혔다.

앞서 경찰은 이 사건으로 최소 9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고 밝힌 바 있다.

테러는 관청들이 문을 닫고 사람들이 집으로 돌아가는 시간에 발생했으며, 이후 탈레반은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탈레반이 정부와 평화협상을 앞두고 영향력을 과시하기 위해 공격 수위를 높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 왔다.

또 이날 오전에는 카불 동쪽 쿠나르주 아사다바드에서도 오토바이를 탄 자폭 테러범이 시장을 공격해 13명이 숨지고, 최소 39명이 부상했다.

이 공격을 자신의 소행이라고 밝힌 단체는 아직 없지만, 정부와 경찰 관계자들은 탈레반에 반대하는 부족 지도자 하지 칸 잔을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다.

15년째 내전 중인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 대표단은 지난해 여름 이후 중단된 평화협상을 다음 주 파키스탄에서 재개할 예정이다.

(카불 AFP·AP=연합뉴스) mi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