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업자료 접근 실패 책임 공방 등 애플·수사당국 논쟁도 격화

아이폰의 잠금을 해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요구하는 미국 수사당국과 이를 거부하는 제조사 애플의 대립이 격화하는 가운데 애플을 옹호하는 시위가 세계 각지에서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 권익 단체인 '미래를 위한 싸움'은 오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영국, 홍콩, 독일의 30여 개 도시에 있는 애플 스토어 앞에서 지지 시위를 벌일 계획이라고 AP통신이 20일 전했다.

미국 내 시위는 20여 개 주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수도 워싱턴DC에서는 애플과 대립각을 세우는 연방수사국(FBI) 본부 앞에서 불만을 표출할 계획도 세웠다.

'미래를 위한 싸움'에서 시위를 주관하는 에번 그리어는 "애플의 우려는 근거가 있으며 우리의 시위가 오바마 행정부를 설득해 FBI에 제동을 걸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FBI는 지난해 12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버너디노에서 발생한 총기 테러의 범인이 가지고 있던 아이폰 기기의 암호를 깰 수 있는 프로그램을 애플에 요구하며 법원이 애플에 내리는 지원 명령까지 받아냈다.

애플은 고객의 아이폰을 해킹할 수는 없으며 이는 잠재적으로 악용될 우려가 크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테러범 아이폰 자료 백업을 둘러싸고 애플과 FBI, 샌버너디노 카운티 사이에 책임 공방도 벌어지고 있다.

아이폰은 와이파이와 연결될 때 자료를 클라우드에 자동 백업하는 기능이 있고 애플은 백업된 자료에 접근할 수 있다.

애플은 이미 테러 발생 직후 지난해 10월 19일 날짜로 백업돼 있던 해당 아이폰의 클라우드 자료를 FBI에 제공했다.

그러나 수사 당국이 비밀번호를 재설정한 탓에 10월 19일 이후의 자료를 자동 백업을 통해 복구되는지를 확인할 가능성이 사라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애플 임원들은 언론에 "이 법적 논쟁을 피할 방법이 있었다"며 클라우드 비밀번호 재설정을 비난했다.

또한 샌버너디노 카운티는 "우리는 FBI의 요청으로 해당 아이폰의 아이클라우드 비밀번호를 재설정했다"고 밝혔다.

FBI는 이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영국 일간 가디언은 "테러범인 사예드 파룩이 자동 백업 기능을 꺼뒀을 수도 있다"며 이 논쟁이 무의미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j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