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직접사과' 요구에 관방 부장관 "합의실행 중요" 발언만 되풀이
자민당 의원 15명 소녀상 이전 촉구 결의안 총리에 제출키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26일 지난해 12월말 위안부 문제 합의와 관련해 양국 정부간에 이행 기한은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행 일정에 대한 질문을 받자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결정한 것이 없다"고 답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만드는 위안부 재단에 대한 10억엔(약 103억원) 출연 문제나 소녀상 철거 문제에 대해서는 "양 정부가 책임을 갖고 실시(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관방 부(副)장관은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직접 사과를 요구한데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에게 "한일 정부 간 합의에 대해 여러 의견이 한국을 중심으로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세코 부장관은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것을 양국 정부가 확인했다"며 "양국 정부가 이번 합의를 책임을 갖고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그는 또 "현재 한일 간에는 이번 합의의 실행을 포함한 양국 간 여러 과제에 대해 여러 레벨에서 주고받는 것이 있으며 있으며, 계속 한국측과 긴밀히 연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집권 자민당 외교부회(외교위원회) 소속 위원 등 의원 15명은 회의를 열고 "서울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이 공관의 안녕과 위엄을 손상한다"며 조기철거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총리에게 제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결의문안에는 한국이 신설하는 위안부 재단의 사업 내용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에 대해 한국 정부와 협의해 일본 국민의 이해를 얻도록 노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