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아침최저 10도·방콕 16도 등 평년보다 5~6도 낮아

열대 기후대에 속한 태국에서도 한파로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저체온증 등으로 인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2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남중국해와 태국 북부 등지에 걸쳐 차가운 공기를 품은 고기압대가 폭넓게 자리를 잡으면서 최근 열대 기후대에 속한 태국 기온도 지난 주말부터 뚝 떨어졌다.

태국 기상국에 따르면 26일 북부 치앙마이의 아침 최저기온은 10도, 동북부 콘캔의 최저 기온은 11도로 평년보다 5∼6도가량 낮고, 방콕의 최저 기온도 16도까지 내려갔다.

1월 들어서도 꾸준히 30도대 중반까지 치솟던 방콕의 낮기온도 최근 며칠간 25∼27도까지 내려갔다.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곳곳에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전날 태국 중서부 칸차부리 주(州)의 므앙 지구에서는 70대 노인 2명이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면서 이들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북부의 프라친부리 주(州)에서도 96세의 노인과, 59세의 여성이 갑자기 떨어진 기온을 이기지 못하고 사망했다고 일간 '더 네이션'이 전했다.

사망자가 속출하자 태국 공중보건부는 북부지역 주민에게 한파와 함께 찾아온 감기, 폐렴 주의보를 내렸다.

이런 가운데 기상당국은 평소보다 쌀쌀한 날씨가 앞으로 2∼3일 가량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