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조세 전쟁

다국적 기업 설문 결과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 중인 다국적 기업의 약 3분의 2가 BEPS 관련 법안에 대응하기 위해 이전가격구조를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 구체적인 대응책 마련에 돌입한 기업도 상당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국적 기업 66% "이전가격구조 재검토"

이전가격 전문 소식지인 TP위크가 최근 시행한 조사에 따르면 다국적 기업의 66%는 기존 이전가격구조와 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다. 조사 대상 기업의 30%는 이미 검토를 끝내고 이전가격구조와 정책 수정을 시작했다.

이전가격 사전합의제도(APA) 신청을 고려하는 기업도 28%에 달한다. APA는 기업과 과세당국이 합의를 통해 본사와 외국 진출 자회사 간 소득을 사전에 조정, 조세 관련 분쟁을 미연에 방지하는 제도다. BEPS 대비를 위해 신규 종업원을 채용한 기업은 19%,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구입한 기업은 14%에 달했다.

대부분의 기업은 일정 시간 이상을 BPES 대비에 사용하고 있다. 톰슨로이터 조사에 따르면 BEPS 준비에 투자하는 시간을 묻는 질문에 기업의 30.5%는 1주일에 10~15시간을 들이고 있다고 응답했다. 2시간 미만인 기업은 42.4%, 2~10시간인 기업은 6.8%, 15시간 이상인 기업은 2.3%였다.

BEPS 관련 법안 시행으로 가장 우려하는 것은 시간·재정적 부담이었다. PwC가 2015년 다국적 기업을 대상으로 BEPS의 이전가격 문서화 규정으로 가장 우려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 설문에서 49.3%가 시간·재정적 비용이 커질 것을 우려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