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결정은 "간발의 차이"…물가 추이 "예의 주시"

미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결정권자들은 지난해 12월 기준금리를 올릴 때 앞으로 "당분간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연준이 미리 정해진 계획대로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인식을 줘서는 안 되며, 시장 상황의 변동에 따라 통화정책을 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6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이 담긴 지난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록을 공개했다.

당시 회의에서 연준의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FOMC는 0∼0.25%였던 기준금리를 0.25∼0.5%로 높이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7년 만에 '제로금리' 시대를 마감했다.

연준이 공개한 회의록에는 "목표금리(기준금리)를 처음 올린 뒤에도 (통화)정책의 입장은 (시장) 순응적이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회의록에 따르면 FOMC 위원들은 "순응적인 정책으로부터의 탈피가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여러가지 이유"를 인식했다.

일러야 내년 말에 목표치인 2%에 도달할 것으로 보이는 물가 상승률이나, 단기 실질금리가 앞으로 몇년간 천천히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 등이 대표적인 이유다.

위원들은 "(통화)정책을 시장 상황의 변동에 따라 조정해야 하고, (연준이) 특정한 (금리인상) 경로에 따를 것이라는 인상을 주지 말아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금리인상 결정 과정에서 FOMC 위원들은 "개인과 기업의 소비지출이 견조함"을 확인했지만, 일부 위원들은 금리인상의 근거가 될 물가상승 전망이 "상당한 위험"을 안고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위원 2명"은 "(미국의) 노동시장이 더 개선되더라도 국제적인 물가하락 압력을 상쇄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했고, 몇몇 FOMC 위원들은 앞으로 물가상승률 전망치가 낮아질 가능성에 대해 기준금리 인상의 근거와 맞지 않다며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연준은 지난달 금리인상 결정과 함께 제시한 경제전망에서 올해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률을 1.5∼1.7%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9월에 발표했을 때보다 예상 물가범위의 상단에서 0.1%포인트 낮아진 값이다.

이런 우려 때문에 "일부 위원들은 그들의 목표금리 인상 결정이 간발의 차이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결국 FOMC 위원들은 만장일치로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했다.

FOMC 위원들은 앞으로 "연방기금금리를 점진적으로만 올릴 수 있는 경제 여건"을 예상했으며, "위원회(FOMC)가 실제 물가상승 추이를 예의 주시하겠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현재 금융시장에서는 연준이 올 한해동안 기준금리를 1%포인트가량 더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일부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여전히 탄력을 받지 못하는 미국 경제의 성장이나 좀처럼 목표치인 2%에 접근하지 않는 물가상승률 때문에 금리인상 횟수가 3회 이하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 스탠리 피셔 연준 부의장은 이날 CNBC에 출연해 그런 기대 수준이 "너무 낮다"고 언급했다.

미국 기준금리의 향후 인상 폭이나 속도는 신흥국에서 급격한 자본 유출을 야기하는 등의 충격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주목받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smi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