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에 대한 성희롱·막말 논란에 휩싸인 박현정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가 30일 정명훈 예술감독에게 사태의 진실규명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언론사에 배포한 정 예술감독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감독님이 이렇게 떠나시고 사모님도 귀국하지 않으시면 진실규명은 요원해진다"며 "수사를 통해 진상이 확인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 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최근 정 예술감독의 부인 구 모씨가 자신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도록 서울시향 직원들에게 지시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것과 관련, "속히 귀국해 경찰 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병원에 입원 중인 정 예술감독의 비서 백 모씨에게도 "경찰 수사에 협조하도록 꼭 조언해 달라"고 덧붙였다.

정 예술감독은 전날 사의를 밝히면서 "서울시향 단원 여러분이 지난 10년 동안 이룩한 업적이 이 한 사람의 거짓말에 의해 무색하게 되어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이에 대해서도 박 전 대표는 "저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다시 한번 인격살인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