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점진적 인상, 당분간은 낮은 수준 유지"

Fed, 9년6개월 만에 금리 0.25%P 올려
시장 안도…코스피 8P·코스닥 10P 상승
< “경기부양 기조 계속될 것” >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 뒤 기준금리 인상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 “경기부양 기조 계속될 것” >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 뒤 기준금리 인상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Fed)이 1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며 ‘제로금리(연 0~0.25%) 시대’의 마감을 공식 선언했다. 미국이 제로금리를 벗어난 것은 2008년 12월 이후 7년,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2006년 6월 이후 9년6개월 만이다.

재닛 옐런 Fed 의장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올해 고용시장 개선이 뚜렷하고 인플레이션이 중기 목표인 2%를 달성할 수 있다는 합리적 확신을 갖게 됐다”며 “기준금리를 연 0~0.25%에서 0.25~0.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금리 인상 결정은 FOMC 위원 10명이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옐런 의장은 저(低)유가, 강(强)달러, 대외시장 여건 불안 등 여전히 경제 불안 요인이 있다는 지적에 “향후 통화정책은 고용이 더 개선되고 물가상승률이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도록 경기부양적(accommodative)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금리는 점진적으로 오를 것이며, 당분간 시장이 예상하는 적정 수준 이하로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가가 예상대로 움직이지 않으면 “추가 부양 조치를 쓸 수 있다”고 했다.

경기 침체 가능성과 대책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 우리가 모르는 다른 요인으로 미국 경제가 흔들릴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며 “만약 그렇다면 유럽중앙은행(ECB)이 취하고 있는 마이너스 금리도 연구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제 금융시장에는 △미 금리 인상 변수 해소 △미 경제에 대한 자신감 확인 △향후 경기부양적인 통화정책 유지 등의 메시지가 호재로 작용했다. 17일 한국 코스피지수가 8.56포인트(0.43%), 코스닥지수는 10.84포인트(1.67%) 급등한 것을 비롯해 일본 중국 홍콩 등 대부분 아시아 증시가 상승했다. 전날 뉴욕증시의 다우지수도 1.28% 급등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