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사태 전개에 미칠 영향 주목

미국 국방부는 24일(현지시간) 러시아 전폭기가 터키 전투기에 의해 격추된 사건과 관련, 터키 전투기 조종사들이 격추 전에 러시아 전폭기에 10차례 사전 경고를 했으나 어떤 응답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스티브 워런 국방부 대변인은 러시아 전폭기 격추 사건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는 '러시아 전폭기가 자국 영공을 침범해 자국 전투기들이 10차례나 경고했음에도 물러나지 않아 격추했다'는 터키 정부의 주장에 힘을 싣는 것으로, 향후 사태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워런 대변인은 "(전투기 간) 교신은 공개된 채널로 이뤄지기 때문에 우리는 모든 것을 다 들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10차례 사전 경고를 했다는 터키 정부의 주장을 확인해 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사실이다"라고 답변했다.

그는 다만 격추된 장소가 구체적으로 터키-시리아 국경 어느 쪽인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터키의 입장과 달리 러시아 당국은 사고 전폭기가 시리아 내에 머물렀으며 터키 영공을 침범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사고 당일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를 방문한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과 회담하는 자리에서 "러시아 전폭기가 터키 국경에서 1km 떨어진 시리아 상공 6천m 지점에서 피격됐으며 이후 터키와의 국경에서 4km 떨어진 시리아 영토에 추락했다"면서 "전폭기가 터키를 위협한 바 없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 관계에 심각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