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전 의장은 연준이 금리 인상을 결정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금이 '불확실성의 시기'인 만큼 신흥국발(發) 충격이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는 데 수개월이 걸릴 것이란 이유에서다.

버냉키는 월스트리트저널(WSJ) 8일자 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의 국내 경제는 확실히 좋다. 신흥시장에서 오는 충격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 충격을 가늠하는 데 몇 달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로 금리' 상황에서 경기부양을 위해 더 움직여야 하는 상황에 직면할 경우 재정 확대가 최선의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연내 연준의 금리 인상이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올 12월에 첫 인상이 이뤄질 수 있다는 신중론도 여전히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