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대일로' 협력 등 논의…내일은 박 대통령과 회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3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항일전쟁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을 계기로 각국과의 정상외교를 본격화하고 있다.

시 주석은 지난달 31일과 1일 이틀간 열병식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베네수엘라, 카자흐스탄, 수단, 세르비아, 캄보디아, 라오스, 바누아투, 파푸아뉴기니 등 8개국 정상과 연쇄 회담을 갖고 양자 관계 발전방안을 논의했다고 중국중앙(CC)TV와 신화통신 등 이 전했다.

시 주석은 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에서 양국간 전면적 전략동반자 관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시 주석은 기존의 융자 시스템을 충분히 활용해 금융, 광업, 농업 등 분야에서 새로운 협력을 모색하고 베네수엘라 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중국인의 항일전쟁 승리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며 중국과 에너지, 금융 등 각 분야에서의 협력을 희망했다.

시 주석은 오마르 알-바시르 수단 대통령과 회담에서는 석유, 기초시설(인프라) 건설, 농업, 재생에너지, 첨단기술 분야의 협력 의사를 표명하면서 "수단의 경제사회 발전을 지원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마두로 대통령은 미국과 대립각을 세워온 인물이며 바시르 대통령은 대량학살과 반인도 범죄 혐의로 미국과 유럽 등 서방의 주도 속에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의해 지명수배된 인물이다.

시 주석이 이들을 전승 70주년 행사에 초청한 것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을 견제하면서 독자적인 외교노선을 추진하겠다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시 주석은 열병식 정상외교를 통해 중국의 신경제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추진을 위한 각국과의 협력 강화에 주력했다.

시 주석은 전날 열린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회담에서 실크로드 경제지대(경제권) 구축을 위한 양국 협력을 재확인했다.

양국 정상은 회담 직후 경제·물류분야 등 200억 달러(약 23조 6천500억원) 규모의 11개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토미슬라브 니콜리치 세르비아 대통령과 회담에서도 "세르비아를 포함한 동유럽은 '일대일로'의 중요한 '연선'(沿線) 국가들"이라면서 '일대일로'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노로돔 시아모니 캄보디아 국왕과 회담에서도 양국간 전통적 우의를 강조하며 '일대일로'를 비롯한 경제 협력 강화를 제안했다.

시아모니 국왕은 3번이나 중국 국경절 열병식에 참석한 선왕 시아누크 국왕에 이어 대를 이어 중국의 열병식에 참석하게 된다.

이밖에 시 주석은 춤말리 사야손 라오스 대통령, 마이클 오기오 파푸아뉴기니 총독, 사토 킬만 바누아투 총리와도 양자회담을 통해 '일대일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파푸아뉴기니, 바누아투 등 남태평양 국가들은 '일대일로'의 한 축인 21세기 해상실크로드 구축에 중요한 지역이다.

시 주석은 2일에도 열병식에 참석하는 주요국 정상들과 잇따라 양자회담을 할 예정이다.

시 주석은 같은날 방중하는 박근혜 대통령과 한중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협력방안과 한반도 문제 등 현안을 논의하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회담을 열어 중·러 관계증진 방안을 협의한다.

그가 북한을 대표해 방중하는 최룡해 노동당 비서를 따로 만나게 될지 주목되는 가운데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