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업 호조로 전달보다 0.2포인트 오른 104.2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제기대지수가 4년만의 최고치를 나타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유로존의 8월 경제기대지수가 전달보다 0.2포인트 오른 104.2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분석가들은 이번 달 경제기대지수가 103.8을 나타낼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EU 집행위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유로존 경제에 대한 신뢰가 증가한 것은 건설 부문과 서비스업의 호조가 제조업 부문의 부진을 상쇄하고 남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유로존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경제기대지수도 전반적인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다만 지난 6월에는 그리스 채무 위기에 대한 우려로 전달보다 0.3포인트 떨어진 103.5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7월에는 그리스 구제금융 연장 협상 타결로 104.0으로 올라 회복 기조를 이어갔다.

이번 달에는 중국 증시의 폭락 사태 등 중국 경제 침체 우려로 경제기대지수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상승 기조를 유지한 것은 유로존 경제가 외부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탄력성을 보인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주요 유로존 국가 중 프랑스(+0.9)와 스페인(+1.7) 경제에 대한 신뢰가 상승했다.

반면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은 0.2포인트 하락했으며 이탈리아(-0.6)와 네덜란드(-0.3)도 떨어졌다.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songb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