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전 리스회사…로고까지 비슷
‘짝퉁 대국’ 중국에 ‘짝퉁 골드만삭스’까지 등장했다.

2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남부 광둥성의 대도시 선전에는 ‘골드만삭스선전파이낸셜리싱’이란 이름의 리스 회사가 영업하고 있다. 영문명뿐 아니라 로고 글자체까지 미국의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와 비슷하게 만들었고, 중문 회사명도 골드만삭스와 똑같은 ‘가오성(高盛)’을 사용하고 있다. 골드만삭스 홍콩법인 대변인은 “선전에 있는 회사는 골드만삭스와 아무 관계가 없으며,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짝퉁 골드만삭스는 미국 카지노산업 노동조합이 홍콩·마카오 지역 도박산업의 부패문제를 조사해달라며 중국 정부에 보낸 공개서한을 통해 처음으로 알려졌다. 미국 카지노산업 노조는 홍콩의 귀금속 거래업자가 이 회사의 실질적 주인인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에서 짝퉁 금융회사가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초 산둥성의 한 도시에선 한 남성이 중국 대형은행 중 하나인 건설은행의 짝퉁 지점을 개설해 사기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외국 상표권 보호에 대한 중국 정부의 미온적인 태도를 감안할 때 골드만삭스가 짝퉁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더라도 승소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