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20일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달 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하기로 한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행사 참여 문제는 각국의 주권적 결정사항"이라며 "우리는 한국 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20일 박 대통령이 다음 달 3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항일전쟁 승리 및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