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에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22일 일본 정부 관광국(JNTO)에 따르면 6월의 외국인 방문자는 작년 동월 대비 52% 증가한 160만명이었다.

6월 한달을 기준으로 하면 역대 최고치이며 월별 기준으로는 올해 4월과 5월에 이어 3번째로 많은 것이다.

국가·지역별로는 중국이 2.7배 늘어난 46만명. 대만이 36% 증가한 34만명, 홍콩이 75% 늘어난 13만명으로 각각 6월 한달을 기준으로 한 종전 최고치를 갱신했다.

한국인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21% 증가한 25만명이었다.

한편, 상반기의 방문자는 작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914만명으로 종전 최고치였던 지난해 같은 기간의 626만명을 크게 웃돌았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이 이처럼 폭증하는 것은 정부의 유치 노력과 아시아 국가의 해외 여행 붐, 엔화 약세 등이 골고루 기여한 탓이라고 풀이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jsm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