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정상들이 13일(현지시간) 그리스의 3차 구제금융 개시 합의를 이뤘지만, 각국 입장에 따라 반응에 차이가 나타났다.

그리스와 독일 중재에 앞장섰던 프랑스는 누구보다 협상 타결을 반겼으나 채무 탕감은 없다면서 그리스를 몰아붙였던 독일은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 낙관을 경계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유로존 정상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모든 당사자가 역사적 결정을 했다"면서 환영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그리스가 유로존에서 탈퇴했다면 우리 문명의 중심을 잃는 것과 다름없었을 것"이라면서 "합의가 유럽 전체에 이익이 됐다"고 평가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그렉시트(Grexit·그리스의 유로존 이탈)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 지원 최종 결정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그러면서 "구제금융을 지원받는 대가로 그리스가 새롭게 내놓은 개혁약속이 온전히 이행됐다는 평가가 있어야만 부채 상환기한 연장 등 채무 경감 방안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스는 부가가치세 간소화와 연금 개혁, 민영화 등 고강도 개혁법안에 대해 15일까지 입법절차를 마쳐야만 유럽재정안정화기구(ESM)를 통해 3년간 최대 860억 유로(약 108조원) 규모의 구제금융을 지원받을 수 있다.

메르켈 총리는 그리스와 독일 관계가 크게 훼손됐지만 복원될 수 있다고 본다면서 "그리스가 개혁안을 자국 의회에서 통과시키는 등 신뢰를 회복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그리스 협상 타결을 반기면서 이를 이행하는데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유로존 가입을 기다리는 폴란드의 에바 코파츠 총리는 "유로존 정상회의 합의는 '걱정없는' 정부가 7개월간 포퓰리즘 통치한 데 따라 내야 하는 비용이다"라고 비꼬았다.

그리스는 3차 구제금융을 받는 대가로 고강도 개혁법안을 15일까지 처리하기로 합의하고 부채 상환 등을 위해 500억 유로 규모의 국유재산 펀드를 운영하기로 했다.

(베를린·파리연합뉴스) 고형규 박성진 특파원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