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C '미스 USA' 중계 않기로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사진)의 멕시코 이민자 관련 발언이 역풍을 맞고 있다.

미국 NBC방송을 소유한 NBC유니버설은 29일(현지시간) 트럼프와의 사업적 관계를 단절하겠다고 밝혔다. NBC방송은 그 일환으로 ‘미스 USA’와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를 중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트럼프는 미스유니버스대회를 관장하는 미스유니버스조직위원회를 소유하고 있으며 NBC유니버설과 함께 대회를 주관해왔다.

NBC의 결정은 미국 내 최대 스페인어 지상파TV 방송사인 유니비전이 오는 12일로 예정된 미스 USA 선발대회 중계를 하지 않기로 한 지 나흘 만에 나온 것이다. 트럼프는 지난 16일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멕시코는 문제가 많은 사람을 미국으로 보내고 있다”며 “이들은 마약을 들여오고 범죄를 유발하며 강간범”이라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NBC의 이번 발표가 이례적인 것은 트럼프와의 친분 때문이다. 트럼프는 NBC방송의 서바이벌 리얼리티 TV쇼 ‘어프렌티스(수습생)’를 진행하면서 방송인으로 인지도를 쌓았다. 이 프로그램에서 트럼프가 외쳐대던 “당신은 해고야(You are fired)”라는 말이 유행어가 되기도 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