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담화 '식민지배·침략 사죄 포함' 찬반 엇비슷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정기국회 회기 안에 강행처리하려 하는 집단 자위권 법안에 대해 일본 여론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 TV도쿄가 22∼24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 방침을 반영한 안보법률 제·개정안을 정기국회에서 처리하는데 대해 반대가 55%, 찬성이 25%로 각각 집계됐다.

지난달의 직전 조사에 비해 반대는 3%포인트 늘었고, 찬성은 4% 포인트 하락했다.

안보법제 제·개정안에 담긴 자위대의 해외 활동 확대에 대해서도 반대가 44%로, 찬성(41%)보다 많았다.

'안보법제 정비로 일본이 미국의 전쟁에 휘말릴 일은 전혀 없다'는 아베 총리의 주장에 대해 '납득되지 않는다'는 응답이 73%로, '납득된다'(15%)는 응답을 압도했다.

마이니치 신문이 23∼24일 실시한 조사에서도 안보법률 제·개정에 대해 반대가 53%로 찬성(34%)을 웃돌았다.

또 법안을 정기국회 회기 안에 처리하려는 아베 정권의 정책에 대해서도 반대 54%, 찬성 32%로 나타났다.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 자위대의 해외활동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안보법제 정비에 대해 아베 정권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음에도 여론의 신중론이 강한 것으로 나타난 셈이다.

또 닛케이 조사에서 오키나와(沖繩)현의 주일미군 후텐마(普天間) 기지를 현내 헤노코(邊野古) 연안으로 이전한다는 정부의 방침에 대해 '계획대로 이전해야 한다'는 응답은 33%에 그친 반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응답은 48%로 집계됐다.

같은 조사에서 아베 총리가 8월께 발표할 전후 70년 담화(아베 담화)에 '식민지배와 침략'에 대한 '사죄', 반성' 등 단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사용해야 한다'는 응답이 37%,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38%로 엇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마이니치 조사에서, 아베 총리가 지난달 미국 의회 연설 때 2차대전에 대한 '통절한 반성'을 표명한 데 대해서는 '평가한다(가치있는 것으로 본다는 의미)'는 응답이 58%로 '평가하지 않는다(27%)'는 답보다 배 이상 많았다.

아울러 닛케이 조사에서 하시모토 도루(橋下徹) 오사카 시장이 오사카 재편구상에 대한 지난 17일 주민투표가 부결된 직후 연말 정계 은퇴를 천명한 데 대해 '오사카 시장을 계속 하기 바란다(16%)'거나, '국회의원이 되기 바란다(34%)'는 등 정치를 계속하길 원하는 이들이 50%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닛케이 조사에서 50%, 마이니치 조사에서 45%를 각각 기록했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