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판-유라시아판 만나는 히말라야 지역 지진 잦아

12일 네팔에 발생한 강진은 지난달 25일 이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의 연쇄작용이며, 며칠 안에 또 한 차례 강진이 일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왔다.

BBC는 이날 미국 지질조사국(USGS) 자료를 인용해 "이번 주 안에 규모 7∼7.8의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확률은 200분의 1 정도라고 보도했다.

규모 7.3의 이날 지진은 지난달 25일 규모 7.8의 강진에 의해 야기된 응력 변화(stress change)에 의해 일어났으며, 미 지질조사국은 이 지역의 여진을 예측했었다고 BBC는 전했다.

AFP통신도 이날 지진이 악명 높은 단골 지진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연쇄반응(chain reaction)에 의한 것이라고 전했다.

마치 셔츠 버튼이 하나씩 차례로 터져 나가듯 강도 높은 지진이 단층의 다른 부분에 응력(stress·應力)을 전달해 파열 현상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영국 포츠머스 대학의 화산학자 카르멘 솔라나는 "다른 지진 뒤에 대규모 지진이 발생할 수 있으며 처음 지진 못지않게 큰 지진이 일어나는 경우도 종종 있다"며 "처음 지진에 의한 운동이 다른 단층에 추가 응력을 더해 불안정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인도판과 유라시아판이 만나는 네팔 지역은 예로부터 잦은 지진에 시달려왔다.

낡고 허술한 건물이 많은 네팔은 단골 지진대인 히말라야 지역의 대규모 지진에 말 그대로 속수무책이었다.

지난달 25일 지진을 제외하더라도 1800년대 이후 이 지역을 덮친 규모 7.8 이상의 강진만 4차례에 달한다.

1897년, 1905년, 1934년, 1950년에 대지진이 발생했다.

1934년 1월 카트만두 동부를 강타한 규모 8.1의 강진으로 네팔과 인도에서 8천5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AFP통신은 사망자를 1만700명으로 집계했다.

1988년에도 네팔 동부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일어나 720명이 숨졌다.

네팔은 5년 전 아이티 대지진 당시에도 다음 희생자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잇따라 나올 정도로 지진과의 악연이 깊었다.

2010년 2월 AFP통신은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그해 1월 발생한 아이티 대지진 참사의 다음 희생자는 네팔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많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전문가들은 네팔에서 일어날 지진 규모가 8.0으로 아이티 대지진의 10배 정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k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