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전 발생한 강진으로 네팔 수도 카트만두의 건물 75% 가량이 거주할 수 없거나 위험해 수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팔엔지니어협회(NEA)가 최근 4일간 전문인력 1000여명을 투입, 카트만두내 건물 2500 동을 진단한 결과 조사 대상의 5분의 1은 더 이상 거주가 불가능하고 4분의 3은 수리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협회의 회장 드루바 타파는 "조사 대상은 도시 전체를 진단할 수 있도록 무작위로 추출했다.

피해가 심각하다"며 "지금도 피해상황이 나오고 있어 적정 시점에 최종 평가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네팔 정부가 당초 추정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건물이 수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네팔 관리들은 전국적으로 건물 15만3000동이 폐허로 변했고 17만 동이 피해를 봤다고 집계했다.

앞서 네팔 정부는 재건 비용으로 100억 달러(약 10조8000억원)가 소요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